•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서예지 김정현 조종설' 결국 '내일의 기억'에 불똥
파이낸셜뉴스 | 2021-04-13 13:01:03
13일 서예지, 자신의 주연작 언론시사회 불참

서예지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배우 김정현 조종설’에 휩싸인 서예지가 21일 개봉하는 영화 ‘내일의 기억’ 언론시사회에 불참한다.

13일 오후 언론시사회를 앞두고 ‘내일의 기억’ 측은 이날 오전 “참석자 변경, 서예지 배우 불참”이라는 보도자료를 급하게 배포했다.

서예지는 원래 하루 전날 저녁까지만 해도 언론시사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언론시사회 이후 기자회견에서 "사적인 질문을 막을 수 없다"는 상황을 인지하고, 12일 밤 9시께 홍보사 측에 불참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예지는 현재 ‘배우 김정현 조종설'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8년 출연한 드라마 '시간'에서 김정현이 중도 하차한 것과 관련해 당시 김정현과 교제 중이던 서예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했다는 것이다.

최근 온라인 연예미디어 디스패치는 서예지가 김정현에게 '김딱딱'이라 부르며, 상대 여배우(서현)를 비롯해 주위 여자들에게 딱딱한 태도를 보이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또 김정현에게 멜로 장면을 수정하게 하는 등 촬영에 막대한 피해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예지와 김정현은 2018년 공개된 4DX 작품인 '기억을 만나다'를 통해 커플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한편 '내일의 기억'은 김강우, 서예지 주연의 미스터리 스릴러다.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