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1박 2일’, 운명의 갈림길에 선 멤버들! 제2대 ‘깍두기’를 피하기 위한 브레이크 없는 디스전
파이낸셜뉴스 | 2021-12-04 10:53:03


‘1박 2일’ 멤버들을 공포에 떨게 한 ‘제2대 깍두기 선발전’의 막이 오른다.

오는 5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에서는 치열한 생존 전쟁을 벌이는 다섯 남자의 ‘깍두기’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두 번째 깍두기로 선정될 불운의 멤버가 공개된다. 운명의 갈림길에 선 다섯 남자는 깍두기 당첨을 필사적으로 피하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이고, 교묘한 심리전을 이어가며 서로를 폭풍 견제한다.

살벌한 신경전이 계속되던 중, 딘딘은 “정훈이 형 예전 같지 않아”라며 큰형의 자존심을 건드린다. 이에 지지 않고 연정훈은 ‘힘없는 애’, ‘힘세고 느린 애’, ‘엉뚱한 애(?)’라며 멤버 디스에 돌입, 난데없는 ‘팩폭’에 폭주하기 시작한 멤버들의 브레이크 없는 저격 배틀이 펼쳐지며 분위기가 과열됐다는 후문이다.

이어 본격적인 대결이 진행되자, 김종민은 손에 땀을 쥐고 “이거 하나로 운명이 바뀌는 거야”라며 ‘깍두기 게임’에 임한다. 하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의문의 승부에 연정훈은 “끝나질 않네!”라고 울분을 토하기도. 과연 끝이 보이지 않는 ‘지옥’ 급행열차에 탑승한 다섯 남자가 어떠한 결과를 맞이하게 될지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양보 없는 저격 배틀에 과열된 '깍두기 게임'의 현장은 5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하는 '1박 2일 시즌4'에서 만날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KBS2 '1박 2일 시즌4'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