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美증시 상장 中기업, 정부 소유인지 밝히지 않으면 폐지"
파이낸셜뉴스 | 2021-12-03 07:29:03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중국 정부가 소유 또는 지배하는 회사인지 의무 공개

2021년 1월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 /사진=AP·뉴시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미국의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은 앞으로 중국 정부가 소유 또는 지배하는 회사인지 여부를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 따르지 않으면 상장 폐지될 수 있다.

2일(현지시간) 미 CNBC 등에 따르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지난해 12월 미 의회에서 통과된 ‘외국회사문책법’을 시행하기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세부 규칙을 마련했다.

세부 규칙은 미국의 회계 감독 기구인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의 감찰 조사를 3년 연속 거부하는 중국 기업을 상장 폐지할 수 있다는 조항을 담았다.

외신은 이날 공개된 규정에 감독당국이 상장폐지 대상 기업을 어떻게 가려낼 것인지와 미준수 기업을 거래소에서 쫓아내는 절차를 담았다고 풀이했다.

그 동안 중국은 미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중국 기업들의 회계법인을 직접 조사해야 한다는 미국 당국의 요구에 ‘국가 주권’이라며 거부해왔다.

SEC의 새 규칙은 미 증시에 상장된 모든 외국 기업을 대상으로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중국 기업들을 표적으로 삼은 것이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도 이날 성명을 내고 50여 개국이 PCAOB의 회계 조사에 협력해왔으나 “역사적으로 두 곳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 바로 중국과 홍콩”이라면서 “미국에서 증권을 발행하고 싶은 외국 회사가 있다면, 그 회사의 회계장부를 감사하는 법인은 PCAOB의 감찰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기업들의 회계 투명성을 압박하는 이번 법안과 규칙은 지난해 회계 부정 사건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수조 원대의 막대한 손해를 끼친 중국 루이싱커피 사태를 계기로 만들어졌다.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중국 등 외국 기업들에 대한 회계 조사를 강화하고 소유·지배 구조를 투명하게 밝힐 것을 의무화한 것이라고 SEC는 설명했다.

미국은 이미 지난해 자국 회계기준에 맞춰 감리를 받지 않은 중국 기업을 증권시장에서 퇴출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