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머스크, 성추문 의혹 부인...테슬라 주가 700달러 깨져
파이낸셜뉴스 | 2022-05-21 14:05:03
일론 머스크 테슬라 및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를 맡은 일론 머스크가 6년 전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테슬라 주가는 6% 이상 주저앉았다.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19일(현지시간) 머스크가 지난 2016년에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스페이스X 전용기에서 여자 승무원의 다리를 더듬고 성적인 행위를 요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피해 당사자 지인의 인터뷰와 진술서 등을 인용해 당시 머스크가 피해 승무원에게 전신 마사지를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지인의 진술에 의하면 머스크는 피해 승무원이 마사지를 위해 객실에 도착했을 때 하반신만 시트로 가린 상태였다. 마사지 도중 머스크는 성기를 노출하고 피해 승무원을 더듬으면서 "말을 사주겠다"며 성적인 서비스를 요구했다. 이에 승무원은 머스크의 요구를 거절하고 일반 마사지만 했다고 알려졌다.

피해 승무원은 사건이 발생한 지 2년 후인 2018년 스페이스X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머스크와 스페이스X는 이 승무원에게 합의금 등의 명목으로 25만달러(약 3억2000만원)를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스크는 이번 보도 직후 "정치적 목적을 띤 언론플레이다. 내가 성희롱을 하는 경향이 있었다면 30년 간의 경력을 이어가는 동안 이런 일이 한두 번이 아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나의 노출을 봤다는 그 친구에게 묻는다. 알려지지 않은 내 (신체적) 특징을 하나라도, 상처든 문신이든 하나라도 대 보라. 못할 거다. 그런 일은 전혀 없었으니까"라고 말하며 재차 결백을 강조했다.

20일 미 나스닥에 상장된 테슬라 주가는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자 전일보다 6.42% 급락한 663.9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테슬라 주가가 600달러 대로 주저앉은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이다. 한때 1조달러를 넘겼던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이날 폭락으로 인해 6900억달러 아래로 내려갔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