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아!나 프리해’ 최고령부터 최연소 아나운서, 프리 도전기 (종합)
뉴스토마토 | 2022-05-20 15:28:32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MB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나 프리해’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2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문경태PD를 비롯해 김성주, 황수경, 강수정, 최현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이 참석했다. ‘아!나 프리해’는 4대 보험 되는 안정적인 회사를 박차고 나온 지상파 방송 3사 출신 간판 아나운서들이 홀로서기에 성공하고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리얼 프로그램이다.

문PD는 기획 의도에 대해 “예능에 출연하는 분들이 다양하다. 새로운 직군을 찾고 있었다. 그러다 보니까 3사에서 퇴사한 분들이 많더라. 그래서 기획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에 있는 예능이 주는 강한 재미보다 공감대가 있는 예능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보면 분위기가 좋은데 이런 분위기가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될 것이다”고 자신했다.

김성주는 “이 프로그램에 주인공은 아니다. 서포트하는 사람이다. 마중물, 불쏘시개 정도다. 포스터에 내 이름은 안 써있어서 언제 그만둘지 모른다”고 장난스럽게 말을 했다. 이어 “가장 고민을 많이 한 프로그램이다. 가장 늦게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런 조합이 예능에 없었다. 여자 아나운서만 모아서 예능을 한다고 했을 때 회사 생활을 함께 해본 분이 거의 없어서 걱정이 됐다. 우리 아나운서 출신들이 본인을 드러내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 내 경험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돼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프리를 선언하면 내려 놓으라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하지만 잘못하면 망가지기 쉽다. 하지만 망가지는 게 아니라 솔직해져라는 이야기다. 그런 조언을 해주려고 한다. 무엇보다 나보다 선배가 어떻게 방송을 하는지 궁금했다. 황수경 선배님과 방송을 해볼 수 있게 됐다. 다른 채널 아나운서들과 방송을 해볼 수 있게 됐다. 진짜 재미없을 줄 알았는데 내 경험상 볼만하다. 시청자들에게 창피하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수경은 “프로그램에 합류하게 된 최고령 아나운서다. 제안을 받았을 때 감사하면서도 두려움이 많았다. 아나운서에 대한 편견을 깨고 새로운 시도와 노력에 애정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MC를 주로 봤다. 출연자로 앉아 있는 건 처음이다. 그래서 진행을 봐야 할 것 같고 어색하다”고 말했다.

또한 “본의 아니게 그간 가지고 있는 이미지, 방송의 방향을 봤을 때 미지의 세계다. 이번 기회가 아니면 예능에 도전할 시간이 주어지지 않을 것 같았다. 조합을 들었을 때 걱정을 많이 했다. 제작진 회의에 가서 프로그램에 우려 되는 부분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녹화 현장에 들어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