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태풍 "타파"로 1만5890가구 정전…한전 "83% 복구"
뉴스핌 | 2019-09-22 22:21:00
10/18 장마감
거래량
724,279
전일대비
-1.52%
시가총액
166,26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397,183
매매신호
매도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태풍 '타파'로 인해 현재까지 1만 가구 이상 정전 피해를 입었고 83%가 복구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한국전력(015760)공사에 따르면, 이날 저녁 9시30분 현재 태풍 '타파'로 인해 정전 피해를 입은 가구는 총 1만5890가구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 83%만 복구됐고 나머지 17%(2754가구)는 아직 복구되지 못한 상황이다. 특히 부산 남부지역 705호 등 미송전지역은 현재 복구가 진행 중이며, 바람이 잦아들면 본적격인 복구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수도권에 상륙한 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역 인근 거리에서 교회 첨탑 사고로 발생한 전기 문제를 인부들이 처리하고 있다. 상가 7층 상단에 설치돼 있던 교회 첨탑은 강한 바람에 의해 추락했고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2019.09.07 alwaysame@newspim.com

2주 전 한반도를 휩쓸고 지나간 태풍 '링링'의 경우 총 16만1646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은 바 있다. 한전은 협력업체 직원 641명을 포함해 총 2322명을 투입해 정전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한 전력설비 피해 발생에 따라 종합상황실 운영 및 비상근무를 통해 설비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태풍 ‘타파’ 비상…광주·전남서 정전사고 등 피해 잇따라
태풍으로 제주공항 오후 6시까지 전편 결항...“밤 일부 재개 가능성”
[종합] 태풍 '타파' 한반도 상륙, 피해 속출...부산서 2층 건물 무너져
문대통령, 뉴욕 출국길에 “돼지열병·태풍·화재 잘 챙겨달라”
[17호 태풍 타파] 제주 항공 316편 전편 결항...여객선도 발 묶여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