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폭발 매몰 추정…로마서 2000년된 남성 유골 발견
한국경제 | 2021-10-16 20:37:44
약 2000년 전 화산 폭발로 멸망한 고대 로마 도시 헤르쿨라네움 유적지 인근 해
변에서 남성 유골이 발견됐다. 이 남성은 당시 용암을 피해 바다로 도망가다 사
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 등에 따르면 서기 79년 베수비오 화산이 폭발
하면서 매몰된 한 남성의 유골이 1942년 만에 헤르쿨라네움 유적지 인근 해변에
서 발견됐다.

해당 지역에서는 1980~90년대 발굴 당시 300여명의 유해가 발견됐고, 지난 1월
말 발굴작업을 재개한다고 발표한 이후 약 25년 만에 이뤄진 성과다.

이번 발굴작업을 이끈 프란체스코 시라노 헤르쿨라네움 고고학공원 원장에 따르
면 발견 당시 남성은 바다를 등지는 방향으로 누워있었고, 탄화된 나무로 둘러
싸여 있었다.

발견된 남성의 유골을 밝은 붉은 색을 띄었고, 이에 대해 시라노 원장은 남성의
피가 얼룩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가방이나 동전 등 남성의 소지품으로
추정되는 물건들도 함께 발견됐고, 시나로 원장은 남성의 연령대를 40~45세로
추정했다.

조사팀은 특수 금속 날을 이용해 유골을 덮고 있던 용암을 깎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탈리아 나폴리 인근에 위치한 베수비오 화산은 서기 79년 폭발해 화산
재와 용암, 유독가스 등으로 최소 2000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 폭발로 폼페이
와 헤르쿨라네움 등 도시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헤르쿨라네움은 폼페이와 함께 고대 로마에서 가장 번성했던 도시로 꼽힌다. 폼
페이보다 규모는 작지만 유적의 보존 상태는 더 좋은 것으로 평가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