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1분기 서울 토지 거래, "3건 중 1건은 외지인이 사들여"
이투데이 | 2022-05-22 10:09:06
[이투데이] 박민웅 기자(pmw7001@etoday.co.kr)

2019년 이래 분기 기준 최다
"수도권 대규모 토지보상 겨냥
안전자산이라는 인식에 매입"



▲ 서울 용산구 한남2구역 전경(박민웅 기자 pmw7001@)


1분기 서울에서 팔린 토지 3건 중 1건은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부동산원 월별 매입자 거주지별 토지 매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서울 토지 매매거래 2만5405건 중 외지인이 매입한 건수는 8408건으로 집계됐다. 전체의 33.1% 수준으로, 이는 해당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9년 이래 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다.

분기별 외지인 토지 매수 비중은 지난해 4분기에 32.4%로 처음 30%를 넘어섰고, 올해 1분기(33.1%) 오름폭이 확대됐다.

구별 외지인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송파구로 나타났다. 전체 매매량 1565건 중 43.4%(679건)를 외지인이 사들였다. 송파구에 이어 △영등포구(41.3%) △관악구(40.3%) △용산구(40.1%) △강서구(39.1%) 등의 순으로 외지인 매입 비중이 높았다.

부동산 업계와 전문가들은 수도권 토지 보상 등으로 풀린 현금이 상대적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서울의 토지와 주택으로 유입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외지인의 서울 토지 매입이 늘어나는 것은 3기 신도시를 비롯한 수도권의 대규모 토지 보상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안전자산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의 토지·건물을 사들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아울러 올해 전국적으로 풀리는 토지보상금이 32조 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면서 서울의 토지뿐 아니라 주택에도 외지인들의 매수세가 강해지고 있다.

올해 1분기 서울 주택의 외지인 매수 비중은 30.3%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1분기 기준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최근 인천 계양 신도시가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먼저 토지 보상을 완료했다. 토지 보상 시작이 늦은 고양창릉을 제외하면 하남 교산(93%), 부천 대장(68%), 남양주 왕숙(59%), 남양주 왕숙2지구(57%) 등도 토지 보상 진행률이 50%를 넘어섰다.

정부는 현금 유동성 억제를 위해 토지주에게 현금 대신 해당 지역의 다른 토지로 보상하는 제도인 '대토보상'을 추진하고 있지만, 토지 보상이 끝난 인천 계양(11%)과 막바지 작업 중인 하남 교산(12%)의 대토보상 계약률은 10%대에 불과하다.

신 대표는 "정부의 기대와 달리 토지보상금 대부분이 현금으로 지급됐는데 이 자금이 서울을 비롯한 부동산 시장에 유입되면서 시장을 자극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주택 자본차익ㆍ세대 간 자산이전이 불평등도↑…"주택보유 진입장벽 낮춰야"
서울시 “저소득층,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 확대한다”
SH공사, 강일·장지·신내3지구 등 국민임대주택 2138가구 모집
[오늘의 청약 일정] 양주시 'e편한세상 옥정 리더스가든' 견본주택 개관 등
구로구, 공동주택 지원사업 대상 선정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