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청년 10명 중 8명 "국가채무 증가, 미래 삶에 부정적"
이투데이 | 2021-10-24 11:03:02
[이투데이] 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 (출처=한경연)


우리나라의 청년들이 국가채무의 급격한 증가로 미래에 대한 불안을 크게 느끼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청년(만 19세~34세) 700명을 대상으로 '청년 국가채무 인식'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6.4%는 최근 우리나라 국가채무의 증가속도가 빠르다고 평가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우 빠르다’라는 응답 비중도 31.6%에 달했다.

우리나라 국가채무 증가의 주된 원인에 대한 질문에는 △정부의 임의적(재량적) 지출 확대(36.5%) △경기침체로 인한 재정수입 감소(29.1%) △저출산ㆍ고령화 등에 따른 복지 지출 증가(14.3%) 등을 꼽았다.

청년들이 생각하는 우리나라의 적정 국가채무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35.1%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간별로 보면 전체 응답자 중 과반이 넘는 72.6%가 우리나라의 적정 국가채무비율(국가채무/GDP)이 40% 이하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연 관계자는 "올해 예상되는 국가채무비율은 47.3%로 재정 건전성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던 40% 선을 넘어서 향후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라며 "국가채무의 증가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청년들이 인식이 잘 드러나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나친 국가채무 증가가 가져올 부작용에 대한 청년들의 우려도 큰 상황이다.

국가채무 증가의 영향을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의 83.9%는 국가채무 증가가 본인의 미래 삶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부정적 영향 중 가장 우려되는 점은 각종 세금 및 부담금 인상(47.2%)이 가장 많았다. △연기금 고갈에 따른 노후 불안(25.3%) △불안정한 미래로 인한 결혼ㆍ출산 포기(13.6%)가 그 뒤를 이었다.

한경연 관계자는 "국가채무 급증에 대한 대응으로 향후 증세 논의가 불가피하고, 공적연금의 재정건전성이 지속해서 악화할 것"이라며 "청년들의 우려는 현실로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국가채무 증가가 개인뿐만 아니라 우리 경제·사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도 83.8%에 달했다.

이들은 △청년세대 부담 증가에 따른 세대 간 갈등 심화(29.8%) △재정위기 가능성에 따른 소득ㆍ고용 불안정(25.2%) △공공요금 인상 및 물가 상승(23.7%) 등을 국가채무 증가가 사회에 미칠 부정적 영향으로 꼽았다.

청년들은 현 정부의 재정 정책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평가를 했다. 정부가 재정을 비효율적으로 운영하여 재정을 낭비하고 있다고 답변한 비율이 전체 응답자의 78.4%에 달했지만, 정부가 재정을 효율적으로 운용하고 있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21.6%뿐이었다.

국가채무 관리와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해서는 △지출 구조조정 등 재정 지출 효율화(27.9%) △재정준칙 법제화(25.9%) △공기업ㆍ연기금 재무 관리 강화(18.8%) △재정사업 사전ㆍ사후평가제도 강화(17.8%)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나랏빚은 미래 우리 청년들이 짊어져야 할 몫으로, 지금과 같은 속도로 국가채무가 증가하면 그만큼 청년 세대들의 불안감은 커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지금부터라도 과감한 지출 구조조정과 재정준칙 법제화 등 적극적인 재정 건전성 관리에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대법, 긴급조치 1호 피해자 "보상금 받았어도 국가배상 청구 가능"
[그래픽] “지금 떠나자” 지도로 살펴본 해외여행 가능 국가는?
[이슈크래커] "코로나와 잘 지내나요" '위드 코로나' 선언 국가들 살펴보니
[공시] 한국가스공사, “3000억 영구EB 발행 결정된 사항 아냐”
삼다수, 생수기업 최초 국가공인 '먹는 물 수질 검사기관' 지정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