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대한항공, 무인항공기 양산사업 계약 체결…규모 5년간 4000억원
이투데이 | 2016-01-10 11:21:27
[이투데이] 하유미 기자(jscs508@etoday.co.kr)



대한항공은 우리 군에서 공중감시를 담당할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UAV) 양산사업 계약을 작년 말 방위사업청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산사업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약 4000억원 규모로 진행된다. 이번에 1단계로 체결한 계약 금액은 2018년까지 3년간 약 2300억원이다. 무인기 1대당 가격이나 총 양산 대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는 2014년 11월까지 4년간 대한항공 주관으로 개발됐다. 지난해 운용시험 평가 결과, 전투용 적합 판정 및 국내 최초의 무인항공기 감항 인증을 받았다.

이 무인기 크기는 폭 4.2m, 길이 3.4m이다. 야간이나 안개가 낀 상황에서도 자동으로 착륙할 수 있다. 산악 지형이 많은 환경을 고려해 급강하 비행능력을 갖춰 협소한 지역에서도 정확하게 착륙할 수 있다. 착륙 후에는 30m 이내에서 정지한다.

또 비슷한 성능의 무인기에 비해 소형화함으로써 운영비를 최소화했고, 두 대 동시 비행이 가능해 24시간 연속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10㎞ 밖의 물체를 정밀하게 확인하고 목표물을 자동 추적하는 성능도 갖췄다. 아울러 대한항공과 국내 협력업체들이 개발 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산화율이 95%에 이른다.

대한항공은 “중앙아시아와 남미 국가를 대상으로 무인항공기 시장 개척을 추진해왔다”며 “이미 해외의 다수 국가가 관심을 표명했다”고 말했다.

한편 무인기는 감시정찰, 무장공격, 통신중계 및 전자전 등 다양한 군사임무를 수행하는 현대전의 필수장비다. 선진국들은 무인 전투기를 개발 중이며, 2020년쯤에는 실전 배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사단정찰용 무인기 외 한국의 산악지역에서 운용할 수 있는 수직이착륙(VTOL)형 무인정찰기와 무인 헬리콥터, 무인항공기의 꽃으로 불리는 무인전투기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연관기사]
대한항공, 프랑스 게스트하우스 소재로 한 신규 TV CF ‘프랑스’편 방영
대한항공 도쿄행 여객기, 긴급 착륙…현재 상황은?
대한항공, 평창 동계올림픽 테스트 필수 장비 스노우 트랙 무상 수송
대한항공, 스카이패스 마일리지 사용처 확대 시행
대한항공과 함께하는 ‘하늘사랑 영어교실’ 가을 종강식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