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태광실업그룹, 베트남에 1000만 달러 기증해 기술전문대학 설립
SBSCNBC | 2016-01-10 15:05:16
이미지태광실업그룹이 베트남에 1000만 달러를 기증해 기술전문대학을 설립한다.

태광실업그룹은 9일 베트남 남부 끼엔장성 푸꾸옥(Pu Quoc) 섬에서 '푸꾸옥 태광 기술전문대학' 착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연차 그룹회장, 최규성 휴켐스 사장, 남정대 태광비나 사장 등 그룹 내부 인사들과 팜 부 홍 끼엔장성 성장, 박노완 주호치민 총영사, 유진선 대경대학교 이사장 등 외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2017년 9월 개교 예정인 이 학교는 호텔경영·요리·뷰티·엔터테인먼트·IT 등 5개 학과를 2~4년제로 운영해 매년 총 350명의 서비스 전문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박연차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1년의 계획에는 곡식을 심고, 10년의 계획에는 나무를 심으며, 100년의 계획에는 사람을 심는다는 말이 있다"며 "푸꾸옥 태광 기술전문대학이 베트남 미래 인재양성을 통해 한국-베트남의 교류와 동반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학교 부지는 약 80,000 ㎡ 규모로 강의실·도서관·기숙사·식당·강당·운동장 등의 시설이 조성된다. 특히 실습실의 경우 실제 호텔의 객실, 레스토랑, 연회장, 웨딩샵 등과 똑같은 형태로 만들어져 학생들은 최고의 교육환경을 누릴 수 있다.

학교 운영에는 한국의 선진 교육시스템이 도입된다. 직업교육 전문기관인 대경대학교(경북 경산 소재)가 위탁운영을 맡게 되며 한국국제협력단(KOICA)에서도 지속적으로 학교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베트남 정부가 푸꾸옥 섬을 아시아 최고의 휴양지로 만들기 위해 최고급 호텔, 리조트 등을 계속 짓고 있어 이 학교 졸업생들은 바로 현장에 투입돼 베트남 관광산업의 핵심인력으로 일하게 될 전망이다.

한편 태광실업그룹의 대표계열사인 태광실업은 국내 최대 신발제조회사로 베트남 개방 초기인 1994년에 진출, 현지화에 성공한 한국 대표기업이다. 이 회사는 현지 국가와 함께 성장한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베트남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왔다.

특히 교육과 관련한 사회공헌활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0년에는 호치민 인근에 4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유치원을 건설했고 최근에는 추가로 250만 달러를 들여 유치원 하나를 더 짓고 있다. 또한 베트남 영재학교 및 대학교 설립을 후원하는 한편 장학기금 조성을 통해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왔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