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전 여친 강제 성매매에 성폭행까지…막 나가는 10대들
edaily | 2016-01-12 21:11:22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과거 교제했던 여중생을 협박해 강제로 성매매를 시키고 돈을 가로챈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17)군 등 3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27일부터 같은 달 30일까지 B(15)양을 협박해 9차례에 걸쳐 강제로 성매매를 하게 한 뒤 성매수 남성들로부터 받은 150여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달 5일 오후 8시께 B양을 불러내 다음날 자정까지 4시간가량 끌고 다니면서 폭행해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A군은 과거 사귄 경험이 있는 B양을 때리면서 성폭행까지 했으며, 일행들은 관련 장면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B양은 A군 등의 폭행과 협박이 두려워 경찰에 신고하지 못했다.

이들ㅇㄴ 지난달 21일 한 노래방에서 시비가 붙은 C(23)씨를 집단 폭행하고 도주한 사건 당시, 우연히 이 노래방에 들렀다가 폭행을 목격한 B양이 C씨에게 A군 등의 인적사항을 알려줘 경찰조사를 받게 되자 앙심을 품고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6일 병원에 입원한 B양을 본 병원 관계자의 제보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A군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B양과 함께 친구 D양도 비슷한 피해를 봤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하는 한편,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B양 등과 성매매를 한 성매수 남성들을 쫓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