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일본, '이공계' 강화로 글로벌 경쟁력 키운다
edaily | 2016-01-18 14:46:18
- 아동청소년 개정안서 이공계 강화..IT 및 고부가가치 사업
- 외국어 교육 및 비영리조직 지원 강화 등도 거론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인구감소에 시달리는 일본 정부가 어린이와 청소년 교육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일본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는 물론 유학 지원까지 연계해 이공계 교육을 강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심어주겠다는 전략이다.

일본 정부는 이번주 중 ‘아동 청소년 비전 개정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이 18일 보도했다. 불우한 환경에 처한 어린이를 지원하고 보육시설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아동청소년 비전’은 지난 2010년 민주당 정권 시기에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아베신조(安倍晋三 )정권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저출산으로 인구가 줄어드는 가운데 ‘활력이 있는’ 아동과 청소년을 기르는 데에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국제사회에서 경쟁할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해 기술 개발과 산업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것이 이번 개정안의 핵심이다.

일본정부는 이공계 인재와 글로벌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고등학교에서 고급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난도 높은 과학을 지도하는 슈퍼사이언스 하이스쿨(SSH) 수를 늘리고 또 IT 인재를 늘리기 위해 컴퓨터를 통한 과학 교육 등도 확대한다.

또한 학습 의욕을 향상하기 위해 ‘국제 과학올림피아드’ 등을 일본에서 적극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또 유학자금이 부족한 고등학생이나 대학생들이 더욱 학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장학금도 확충한다.

아베 정부는 이제까지 일본 경제를 이끌어온 ‘제조업’ 위주의 포화된 산업에서 IT와 서비스업 등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으로 구조를 바꾸려 하고 있다. 특히 우주를 이용한 개발산업이나 녹색산업 인재를 육성해 일본의 경제위기를 타개하겠다는 것이다.

일본정부는 실제로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함께 2020년까지 소형 로켓 ‘앱실론’ 발사비용을 현재 53억엔(약 547억원)에서 약 38억엔(약 393억원) 수준으로 30% 줄이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중소형 위성 수요가 늘고 있어 선제적으로 대처하겠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도쿄 인근 지바시(市)를 드론 특별 구역을 제정하고 원격진료를 허가하는 등 새로운 경제체제 모색을 꾸준히 실행하고 있다.

다양한 외국어 교육을 실시하는 외국어 특수 학교(SGH) 숫자를 늘리는 동시에 지방 살리기와 연계해 인재를 육성하는 방침도 마련한다. 지역 산업을 담당하는 기업가나 기술자를 키우기 위해 지방 대학이나 전문학교, 고등학교 등과 지역 기업의 연계를 강화한다. 도쿄와 오사카 등 대도시로 인구가 밀집되는 것을 막고 지방에서도 최신 산업기술을 배울 수 있게 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대도시의 젊은이들이 지방으로 이동하는 ‘지역 부흥 협력대’ 참가자도 늘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컴퓨터와 스마트폰에만 익숙한 청소년들을 위해 자연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어린이·청소년을 육성하는 담당자를 늘리기 위해 비영리조직(NPO)을 지원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