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란 경제제재 해제 첫날, 중동서 증시 47조 증발
아시아경제 | 2016-01-18 19:45:38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제사회의 이란 경제제재 해제 첫날 걸프지역 증시에서 47조원이 증발했다. 이란이 경제제재 해제에 따라 산유량을 늘린다는 계획이어서 추가적인 국제유가 하락이 나타날 공산이 커져서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국제사회의 이란 제재 해제가 공식 발표된 다음날인 1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지역 7개국 증시에서 시가총액이 270억 파운드(약 47조원) 증발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국제사회의 경제제재에서 벗어난 이란은 하루 산유량을 50만 배럴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경우 현재 배럴당 20달러 대로 하락한 국제유가가 더 낮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실제 이날 걸프지역의 주요국가 증시는 대부분 급락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증시는 전날보다 5.44% 폭락했고, 두바이 증시는 4.65%, 카타르 증시는 7.2%, 아부다비 증시는 4.24%, 쿠웨이트 증시는 3.2%, 오만 증시는 3.2%, 바레인 증시는 0.4% 하락했다. 반면 경제제재가 풀린 이란 증시는 1% 상승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란이 일주일 내 원유수출량을 1일 50만배럴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이란의 산유량이 늘어나면서 20달러대를 기록 중인 국제유가가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이란은 곧 산유량을 100만 배럴 늘릴 계획이다.

이날 스탠다드차타드는 골드만삭스,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 모건스랜리의 예측과 유사한 배럴당 10달러대의 국제유가 전망치를 내놨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제재 풀린 이란, 원유 생산량 1일 50만 배럴 늘려
하산 로하니 이란대통령, 이탈리아·바티칸 방문
이란, '악의 축'에서 '중동의 거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