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국제 유가, 1.63% 하락 28달러대로 … 이란 경제재재 해제, 원유시장 공급 과잉 심화
한국경제 | 2016-01-19 06:20:35
이란 경제제재가 해제된 후 첫 거래일인 18일 국제 유가가 또 하락해 배럴당 2
8달러대로 내려앉았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는 마틴 루서 킹 목사 기념일로 휴장한 가운데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자거래에서 전 거래일보다 48센트(1.63%)
떨어진 배럴당 28.9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27센트(0.93%) 내린 배럴당 28.67
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브렌트유는 이날 오전 장중 한때 배럴당 27.67달러
까지 밀리기도 했다.

국제사회의 제재가 해제된 이란은 이날 원유 생산량을 하루 50만 배럴 늘리는
지시를 내렸다고 로크네딘 자바디 석유부 차관이 밝혔다. 현재 이란의 하루 생
산량은 280만 배럴 수준이며, 수출은 100만 배럴 정도다. 이란은 지금의 재고량
만으로도 하루 50만 배럴 증산을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란이 증산을 본격화할 경우, 국제 원유시장의 공급 과잉이 심화되며 유가가
더 떨어질 것이라는 게 시장의 관측이다. 이란이 경쟁이 치열한 국제 원유시장
에서 '고객 확보'를 위해 꽤 큰 폭으로 '할인 수출'을 할 가능
성이 커 국제 유가가 하락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스위스 투자은행 율리어스 배어의 원자재 담당 노베르트 뤼에커 수석연구원은
"이란에 대한 제재 해제는 국제 원유시장에서 매도세를 강화하는 요인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국제 원유시장은 대폭락의 위기를 맞고 있다&
quot;고 전망했다.

이날 국제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는 브렌트유는 올해 2분기에 이르면 평균 가
격이 배럴당 25달러 수준까지 떨어진다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