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전자 북미 가전시장 점유율 16.6% 첫 1위… 월풀·GE 제쳐
이투데이 | 2016-01-24 21:15:06
[이투데이] 김지영 기자(gutjy@etoday.co.kr)

삼성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업체들의 최대 격전지인 북미 생활가전 시장에서 분기 점유율이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24일 시장조사기관 트랙라인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5대 주요 생활가전 제품(냉장고·세탁기·건조기·오븐·식기세척기)을 합산한 '메이저 620' 지표에서 삼성전자가 16.6%의 시장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월풀(15.7%)이 2위, LG전자[066570](14.0%)가 뒤를 이었다. 전체 생활가전 시장을 아우르는 지표에서 한국 가전업체가 월풀 등을 제치고 분기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간으로 보면 월풀(16.4%)이 1위, 삼성전자가 14.9%로 2위였다. 3위는 최근 중국 가전업체 하이얼에 매각된 GE(14.3%), 4위는 LG전자(13.5%)였다. 2013년과 2014년 5위에 머물렀던 삼성전자는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해 2위로 뛰어올랐다.

제품별로 봤을 때 냉장고와 세탁기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지난해 4분기 삼성전자 냉장고 시장 점유율은 19.4%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1위를 지켰다. 특히 프렌치도어 냉장고(FDR)의 시장점유율은 28.2%로 2위 업체와 격차를 벌렸다.

세탁기는 지난해 4분기 시장점유율 17.3%로 상승, 1위인 월풀(18.3%)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특히 드럼세탁기는 24.1%까지 증가했다.

.

전통적으로 GE가 강했던 오븐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시장점유율 14.2%로 2위로 상승했다. 식기 세척기의 시장점유율은 꾸준히 상승, 7.1%을 기록했다. 이는 삼성전자 슈퍼프리미엄 생활가전 라인업 '셰프 컬렉션'의 성장에 따른 효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갤럭시 A 플레이그라운드 체험 행사 실시
삼성전자 ‘갤럭시S7’, 듀얼심으로 전세계 5억대 시장 정조준 하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드림클래스 현장 깜짝 방문
빛보는 ‘삼성전자 마스터’ 제도… ‘초격차 반도체’ R&D 원동력
삼성전자, 작년 반도체 투자 글로벌 3위…SK하이닉스 9위 점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