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국의 '中 대북 정책 실패론'에 중국 분노
아시아경제 | 2016-01-26 21:07:41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존 케리 미 국무장관이 북한의 수소탄 실험을 막지 못한 중국의 대북 정책을 실패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 중국 정부가 불쾌감을 드러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 정부 관리들이 북핵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겨냥한 발언을 한 것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묻는 질문에 "(그런 발언은) 도리에 매우 어긋난 것이며 건설적이지도 않다"고 답했다.

화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는 중국만의 일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 협력해야 할 문제"라면서 "6자회담이 정체된 중요한 원인은 개별 당사국이 이를 실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개별 당사국'은 미국을 지칭한 것으로, 중국이 8년째 열리지 못하고 있는 6자회담에 대해 '미국책임론'을 거론한 것은 이례적이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한반도의 긴밀한 이웃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면서 "우리는 유관국가(미국)가 해야 할 책임을 성실하게 지고 중국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이런 입장은 미중 고위급 접촉에 나선 케리 장관의 방중(26∼27일)이 임박한 상황에서 나왔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원유 수출 금지, 북한산 광물 수입 금지, 강도 높은 금융 제재안 등이 포함된 유엔안보리 결의안 초안을 작성하고 중국의 동참을 끌어내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이 '미국 책임론'을 부각하며 강한 역공을 가하고 나선 것은 양국이 이번 고위급 접촉에서도 의견 접근을 이루기 쉽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중국,잇달아 한국 엔터회사 최대 주주로
中 '역대급 유동성 공급'도 안 먹혀…亞 증시 '패닉장'
'공포가 지배한 中증시' 상하이 6% 폭락…13개월來 최저(종합)
중국 국영기업 '랴오디그룹' KTX광명역세권에 둥지
[中증시]상하이지수 장중 6% 폭락…13개월來 최저(상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