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애플, 새너제이 부지 개발계획 승인받아
아시아경제 | 2016-01-28 05:44:23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최근 업무공간을 크게 늘리고 있는 애플이 세번째 사옥을 지을 수 있는 새너제이시 부지 개발 계획을 승인받았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시 당국이 34만8천㎡ 규모의 애플 사옥 부지 개발 계획을 27일(현지시간) 승인했다고 일간지 새너제이머큐리뉴스가 전했다. 애플은 이에 따라 새너제이 북부에 있는 부지에 앞으로 15년간 최대 연면적 38만6천 ㎡에 이르는 건물을 지어 사무실과 연구개발 공간으로 쓸 수 있게 됐다.

새너제이의 부지 규모는 쿠퍼티노의 '1 인피니트 루프'에 있는 현 본부 사옥 '애플 캠퍼스'(부지 7만9천㎡, 연면적 13만 ㎡)나 애플이 연내 완공을 목표로 쿠퍼티노에 건축 중인 비행접시 모양의 '애플 캠퍼스 2'(부지 71만㎡, 연면적 26만㎡)보다 크다.

새너제이머큐리뉴스는 애플이 새너제이 부지를 최대 규모로 개발한다면 1만6000∼2만명이 여기서 일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은 본사가 있는 쿠퍼티노와 새너제이를 포함한 샌프란시스코 광역권에 임직원 2만5000명을 고용하고 있다.

애플은 최근 1년 사이에 업무 공간을 30% 늘렸다. 이는 성장 정체 위기를 맞아 자율주행차·전기자동차 등 자동차 관련 사업과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신사업을 위한 연구개발(R&D)에 쓰려는 것으로 보인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유럽서 '구글세' 토해내는 구글·애플…도대체 얼마?
성장 멈추는 사과…애플 매출액 13년만에 감소 예고
애플, 중국 의존도 심화…매출의 24% 중국서 발생
쿡 애플 CEO "환율·경제둔화 매출에 영향…中 투자 지속할 것"(종합)
애플 "전세계에 iOS 기기 10억대 사용 중"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