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인천공항 화장실 폭발물 의심물체 ‘부탄가스’
edaily | 2016-01-29 20:23:20
- 뇌관은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인천국제공항에서 신고된 폭발물 의심물체는 종이 상자에 담긴 ‘부탄가스’로 최종 확인됐다. 당초 알려졌던 뇌관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인천공항공사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인천공항 7번 게이트 옆 남자 화장실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에 따라 긴급 출동한 공항경찰대는 특공대와 폭발물처리반을 투입해 공항 이용객들의 접근을 통제하며 화장실 내부를 정밀 수색했다.

공항경찰대는 특공대와 폭발물처리반(EOD)을 긴급 투입해 공항 이용객들의 접근을 통제하며 화장실 내부를 정밀 수색했다. 해당 물체는 뇌관이 장착된 부탄가스 2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부탄가스는 가로·세로 30cm 크기의 정사각형 형태인 종이상자에 테이프로 감겨 있었다.

휴대용 X-RAY 기기로 판독한 결과 종이상자 내부에 뇌관과 전선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종이상자를 해체한 결과 부탄가스 2개, 라이터, 기름통 등만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공항 이용객 중 누군가가 화장실에 부탄가스를 가져다 놓은 것으로 보고 게이트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추적할 방침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