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전문가진단] 일본 마이너스금리 도입, 국내경제 파장은③
이투데이 | 2016-01-31 18:09:11

일본이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함에 따라 환율시장에서 원화는 엔화에 동조화하는 경향을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원/달러 환율이 1200원선에 안착하며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다.

채권시장에서도 강세(금리 하락)가 이어질 것으로 봤다. 국고채 3년물 금리가 1.5%를 하향돌파할 것이란 예측이다. 글로벌 중앙은행들이 완화정책에 나서면서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내외 경제상황이 녹록지 않다. 전반적으로 안전자산선호 심리를 부추기면서 외환과 채권시장이 반응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31일 채권·외환 전문가들에 따르면 각국 중앙은행들이 디플레이션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미 연준 금리인상도 지연될 것으로 봤다. 중국 상해지수와 국제유가 하락 가능성도 여전해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안전자산 선호현상을 부추길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대내적으로도 수출부진과 저물가가 지속되고 있어 기준금리 인하 압박이 강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종연 NH투자증권 채권애널리스트는 “연초부터 중국의 금융시장 불안과 국제유가 하락세로 디플레이션 공포가 심화됐다”며 “각국 통화정책도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여삼 대우증권 채권애널리스트도 “미국의 경우 다음주 고용 지표를 봐야겠지만 제조업등 경제상황이 좋지 않다. 인상도 연내 두 번에 그칠 것”이라며 “대내적으로도 정책효과가 끝나면서 1월 자동차 판매가 두자릿수대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다. 1분기 경제성장률(GDP)은 전기대비 0.5%, 올 성장률은 2.5%에 그치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국고3년물 금리가 현 기준금리 수준인 1.5% 내지 이를 하항돌파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국고10년물도 1.8%까지 내려갈 것으로 봤다. 여기에 정부가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할 경우 기준금리 역시 올 상반기말 1.0%까지 떨어질수 있다고 예상했다. 윤 애널리스트는 “저성장이 지속되면서 국고3년물과 10년물 금리가 각각 1.5%와 1.8%에서 하단테스트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애널리스트도 올 2월중 국고채 3년물과 10년물 금리가 각각 1.5%와 1.85%까지 떨어질 것으로 봤다.

환율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엔/달러 환율에 키 맞추기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정경팔 하나선물 시장분석팀장은 “시장 예측과 달리 BOJ가 서프라이즈한 결과를 내놓으면서 엔/달러가 치솟았다. 다만 중국 상해증시와 국제유가 하락추세가 마무리됐다고 보기 힘들다”며 “안전자산선호에 엔/달러가 하락하고 원/엔이 상승하면서 원/달러가 같이 오르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원/달러 환율이 2월중 1200원을 하단으로 1265원까지 오를 것으로 봤다.

김진명 하이투자증권 이코노미스트도 “원/달러 환율은 엔/달러 수준에 키 맞추기를 시도하며 1220원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BOJ가 마이너스 금리 도입을 발표한 지난 29일 원화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과 10년물 금리는 각각 1.564%와 1.979%까지 떨어지며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었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9.4원 내린 1199.10원으로 지난 8일(1198.10원) 이후 3주일만에 1200원대가 무너졌었다.



[관련기사]
[중국증시] 인민은행·일본은행 부양책에 급등…상하이 3%↑
[일본 마이너스 금리 시대] “일본은행 극약처방은 위험한 도박”
[일본 마이너스 금리 시대] 일본은행, 최초 도입 마이너스 금리 정책은?
[일본 마이너스 금리 시대] 일본은행 ‘마이너스 금리’ 도입...전문가들은 이렇게 본다
[도쿄FX] 엔화, 일본은행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 약세…달러·엔 119.41엔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