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서울역 지하철서 80대女 스크린도어에 끼어 철로 떨어져 사망
아시아경제 | 2016-02-03 20:48:14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3일 오전 지하철 서울역에서 80대 할머니가 승강장 스크린도어 벽과 전동차 사이에 끼여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분께 지하철 1호선 서울역에서 설모(81·여)씨가 코레일 소속 광운대행 열차와 스크린도어 벽 사이에 끼여 7m가량 끌려간 뒤 선로에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사고 당시 설씨는 지하철에서 하차하다 손에 들고 있던 핸드백이 지하철 문에 끼자 이를 놓지 않고 빼내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하철 문과 스크린도어 사이에 설씨가 끼여 스크린도어가 다시 열렸지만, 전동차는 이런 상황을 감지하지 못한 채 출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전동차 조종석에 스크린도어가 열린 상태라는 표시등이 들어왔으나 차장과 기관사는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고 열차를 출발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119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설씨는 선로에 떨어진 채로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숨을 거둔 상태였다고 소방대원은 전했다.

이 사고로 1호선 지하철 서울역에서 시청역 사이 상·하행선 운행이 5분간 중단됐다.

경찰은 전동차 운전자 등을 상대로 스크린도어가 열린 상태였지만 전동차를 출발시킨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 메트로 관계자는 "당시 서울역의 스크린도어 작동에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피해자와 유족에게 깊은 위로를 보내며 장례와 보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찰조사 결과에 따라 관계자를 엄중히 문책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명품가방 수입원가보다 최대 3배 넘게 비싸게 판다
'한국 소비자는 봉' 명품백, 수입원가보다 최대 3.4배 비싸게 판다
명품핸드백 '배짱장사'에 뿔난 정부…"개소세 원상복귀"(종합)
"핸드백 안 사준다" 강물 뛰어든 철없는 아내 결국…
롯데百, 구두&핸드백 박람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