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옐런 "정해진 통화정책 없다"‥美금리인상 지연되나(종합)
edaily | 2016-02-11 00:49:50
- 옐런 "중국 리스크, 미국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김인경 기자] 입을 연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살짝 풍겼다.

10일(현지시간) 옐런 의장은 국회 하원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국내외 금융 환경이 (미국 경제의) 성장에 부담이(less supportive)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옐런 의장이 지목한 건 중국이다. 그는 중국 경제에 대해 “하방 위험(downside risks)이 있다”고 평가했다. 옐런 의장은 “이런 중국의 하방 위험이 현실화된다면 미국의 수출은 더 약해지고 금융시장을 더욱 옥죌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1월 공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성명서에서 위원들은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하던 “경제와 고용시장 전망에 미치는 위험은 전반적으로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옐런 의장이 미국 경제의 위험요소에 대한 더 구체적인 발언을 보탠 셈이다. 옐런 의장은 “이런 상태가 지속된다면 미국 경제와 노동시장에 대한 전망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물론 옐런 의장은 금리 방향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았다. 하지만 그는 “통화정책은 결코 미리 정해진 경로를 밝지 않는다(Monetary policy is by no means on a preset course)”라고 말했다.

지금보다 상황이 더 악화된다면 연준이 생각한 금리인상 계획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강하게 시사하는 대목이다. 지난해 12월 연준은 9년 반 만에 금리 인상을 선언하면서 당시 공개된 점도표에 올해 4번 금리를 인상을 예고한 바 있다.

하지만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도 여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5일 발표된 1월 실업률이 8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지고 임금도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올라가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미국 경제가 완만한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믿을만한 근거들이 있다”고 평가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