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뭇매’ 맞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조직 일부 개편.. “소통 강화”
edaily | 2016-02-11 19:14:43
- 본사 소통 전담 팀 신설.. 폭스바겐 홍보 담당도 곧 영입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지난해 9월 미국발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태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올 들어 조직 일부를 개편했다. 소통 강화가 주 목적이다.

11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최근 전 브랜드를 아우르는 회사 총괄 커뮤니케이션팀을 신설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해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 사태로 유례 없는 곤경을 치르고 있다. 올 초 환경부에 리콜 계획을 제출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는 이유로 오히려 요하네스 타머 사장 등이 고발당했다. 더욱이 피해 소송에 참여하는 소비자도 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도 과장 광고를 이유로 조사에 착수했다.

이 팀은 주로 본사와의 소통 업무를 맡게 된다. 리콜을 비롯한 주요 의사결정은 결국 본사가 해야 하는 구조인 만큼 본사와의 소통 채널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팀장은 부장급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사태가 아니었더라도 브랜드를 떠난 회사 차원에서의 본사 협의 필요성이 늘고 있었다. 지난해 4월 람보르기니 수입을 시작했고 그룹 산하 체코 자동차 브랜드 스코다의 연내 국내 도입도 검토 중이다.

독일 본사 역시 지난 연말 이번 사태 여파로 회장이 사퇴하는 등 급격한 조직 변동을 겪은 바 있다. 그룹 커뮤니케이션 총괄 부사장도 지난해 10월 한스 게르트 보데(Hans-Gerd Bode) 전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부사장으로 교체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그러나 앞서 검토된 총괄·브랜드별 사장직 신설 계획은 백지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하네스 타머 사장이 아우디 사장으로서 회사 전체를 총괄하고 토마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폭스바겐 브랜드를 총괄하는 현행 체제는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한 회사이지만 인사·회계 등 관리 부문을 뺀 마케팅·홍보·판매는 각 브랜드에서 담당하는 ‘따로 또 같이’ 방식으로 운영됐다.

폭스바겐코리아의 새 홍보팀장 인선도 곧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수년 전까지만해도 박동훈 사장(현 르노삼성 부사장)을 중심으로 국내 홍보·마케팅 부문에서 호평을 받았으나 이들이 잇달아 조직을 떠나며 지난해 사실상의 공백기를 맞았다. 지난해 중반기 신임 홍보팀장을 영입했으나 입사하자마자 이번 사태가 터지며 입사 반년도 못돼 물러나야 했다. 또 후임 영입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업계는 홍보부문의 공백이 이번 사태를 악화한 요인의 하나로 보고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