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中企 IB특화 증권사 3월에 나온다
edaily | 2016-02-17 15:09:44
- 금융위, 관련 제정안 의결…5곳 내외 증권사 선정 방침

[이데일리 송이라 기자] 중소기업 지원에 특화된 증권사가 이르면 다음 달 탄생한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중소·벤처기업의 기업금융 업무에 특화된 중소형 증권사를 육성하는 중소기업 특화 증권사 지정제도에 관한 지침 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오는 18일부터 3월3일까지 중기특화 증권사 신청공고와 선정위원회 구성을 거쳐 1개월간 평가를 통해 3월말에서 4월초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중기특화 증권사는 중소·벤처기업의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조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중소형 증권사를 선정해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제도다. 중기특화 증권사로 지정되면 정책금융기관과 연계를 통해 영업기회를 얻을 수 있고 성장사다리펀드와 증권금융을 통한 자금지원도 가능하다.

금융위는 관계전문가 6인으로 구성하는 비상설 ‘중기특화 금융투자회사 선정위원회’를 설치하고 이를 통해 후보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평가를 거쳐 5곳 내외의 증권사를 선정할 방침이며 지정 유효기간은 2년이다. 단, 지정 후 1년 평가를 통해 실적이 미진한 1~2개사는 탈락시킬 수 있다.

이형주 금융위 자본시장과장은 “중기특화 증권사를 통해 중소형 증권사의 중소·벤처기업 투자은행(IB) 역량이 강화되고 정보접근성이 높아져 자금조달도 활성화될 것”이라며 “투자자들도 중소·벤처기업 투자 후 회수가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