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북한군 "1차타격 대상,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 성명(1보)
아시아경제 | 2016-02-23 21:03:11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북한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23일 "지금 이 시각부터 우리 혁명 무력이 보유하고 있는 강위력한 모든 전략 및 전술타격 수단들은 이른바 '참수작전'과 '족집게식타격'에 투입되는 적들의 특수작전무력과 작전장비들이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이는 경우 그를 사전에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선제적인 정의의 작전수행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민군 최고사령부는 이날 '우리 운명의 눈부신 태양을 감히 가리워보려는 자들을 가차없이 징벌해 버릴것이다'라는 제목의 중대 성명을 발표,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성명은 특히 "1차타격 대상은 동족 대결의 모략 소굴인 청와대와 반동통치기관들"이라고 지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미국인들이 꼽은 1위 적국은 북한…핵실험 영향
정부 "핵무장론, 좌절감에서 나온 전문가 입장"
정부 "북한인권법, 민족의 장래 위해 필요"
北인권법 처리 '빨간불'…與 "이상민, 법사위 개최 거부"
왕이, 23일 美방문…대북 제재수위 최종 담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