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시리아 정부, 미-러 정전 합의안 수용
아시아경제 | 2016-02-23 21:31:22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시리아 외무부가 23일(현지시간) 미국과 러시아 양국 정부가 시리아에게 제시한 휴전 조건에 대해 수락한다는 뜻을 밝혔다.

AF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시리아 외무부는 성명을 통해 "오는 27일부터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정전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러시아가 27일부터 휴전에 돌입하면서 시리아 정부도 군사작전을 중지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Al-Qaeda)계 및 관련 조직 등에 대한 공격은 지속될 예정이다. 미국과 러시아가 제시한 휴전 조건에서도 IS이나 알카에다는 정전의 적용에서 제외돼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공격을 받았을 때에는 무력을 행사할 권리가 있다는 조항 때문에 정전의 실패는 이미 정해져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반체제 구성의 복잡성과 전선 이동이 심화되는 점도 정전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 시리아 북부에서 이슬람 원리주의가 아닌 반체제 조직의 대부분이 시리아의 알카에다계 무장 조직 '알누스라 전선(Al-Nusra Front)'과 연계해온 바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美·러, 27일부터 시리아에서 휴전키로 합의
케리 美국무장관 "시리아 휴전 원칙 잠정 합의"
시리아 북부 공습받아…약 50명 사망
이석준 국조실장, 반기문 유엔 총장 면담…韓 인도적 지원 논의
이석준 국조실장 "시리아에 1200만달러 인도적 지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