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중 외교수장, 안보리 대북제재 "중대한 진전" (종합)
아시아경제 | 2016-02-24 07:13:53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미국과 중국의 외교수장 간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논의의 '담판' 결과 "중대한 진전"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이번 주중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 채택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3일(현지시간)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회동한 뒤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 결의안과 관련해 중대한 진전이 있었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안이 나올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미·중 양국은 유엔을 통한 적절한 합의가 필요하다는데 합의했다"며 "(안보리 차원의) 대응이 신속히 나오도록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회동에서 왕 부장은 비핵화 협상과 평화협정 논의를 병행할 것을 미국 측에 공식으로 제안했다. 케리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를 전제로 한반도 사드 배치를 할 이유가 없다고 해 기존 강행입장에서 미묘한 변화가 읽혔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부터 미국을 상대로 평화협정 논의에 응할 것을 요구해왔으나, 미국은 비핵화 대화가 우선돼야 한다며 사실상 이를 거부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中 왕이 외교 "北 비핵화·평화협정 논의 병행해야"
美 케리 국무 "미·중 유엔 통한 적절대응 합의"
中 왕이 외교 "北 비핵화·평화협정 논의 병행해야"(속보)
中 왕이 외교 "유엔 안보리 논의 중요한 진전 있어"(속보)
'뼈아픈' 대북 안보리 결의안 ‘골든타임’ 잡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