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신도 부러워하는 직장이라더니…경희대 교직원 자살
한국경제 | 2016-02-24 18:10:04
경희대 교직원이 과중한 업무 부담을 이기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희
대가 재정난으로 인력 보충을 제때 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24일 경희대 고위관계자는 이 학교 국제캠퍼스 소속 교직원 A씨(36)가 지난 15
일 경기 수원에 있는 자취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말했다. 교직원 6년차인
A씨는 유서에 ‘업무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 경희대 관계자는 “최근 대학 업무가 몰리면서 A씨의 업무 부담이 커졌
던 것으로 보인다”며 “흔히 대학 교직원은 편하다는 인식이 많지만
실제로는 평일 야간 근무는 물론 토요일 근무도 잦다”고 했다. A씨는 주
검으로 발견되기 이틀 전인 토요일에도 출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관계자들은 재정난으로 교직원 인력 충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한 관계자는 “학교 당국은 예산 부족으로 지난 3년
간 교직원을 단 한 명도 뽑지 않았다”며 “A씨처럼 상대적으로 젊은
교직원들에게 업무가 몰릴 수 있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 학교 교직원
의 평균 연령은 약 45~46세에 이른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경희대는 아직 공식
적인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경희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학교가 재정난을 겪으면서 2012년 이후 지난 4년 동
안 실험실습비와 학생지원비가 약 73억5000만원 삭감됐다. 이에 경희대는 2012
년은 국고 사업을 통해 학생 경비가 일시적으로 증가했던 것일 뿐이며 이전과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라는 입장이다.

학교 측은 18일 위기 대응팀을 꾸리고 진상 규명과 교직원 심리 치료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위기대응팀 관계자는 “현재는 유가족을 위로하는 게 최우
선이며 교직원을 대상으로 심리 치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스내커] [ref="http://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청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