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올해 40만 명 외국인 환자…"통역관 없어요?"
아시아경제 | 2016-02-28 12:00:00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올해 약 40만 명의 외국인 환자들이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외국인 환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지원하기 위해 '메디컬코리아 지원센터(Medical Korea Information Center)'의 문을 29일 연다.

상담·통역·법률 등의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창구이다.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환자는 매년 증가해 2015년 상반기 기준으로 누적 100만 명을 넘어섰다. 외국인환자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 제공, 의료통역, 의료분쟁 해결 등 맞춤형 서비스 지원 욕구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2015년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에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외국인환자 유치를 위해 통역연계(32.4%), 비자문제(27.2%), 의료분쟁 관련 상담(23.3%) 지원 수요가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제정된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이 올해 6월부터 시행된다. 올해 외국인환자 40만 명, 2020년 100만 명 유치 목표를 내세웠다. 보건복지부는 '메디컬코리아 지원센터'를 통해 외국인환자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코리아 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메디컬콜, 15777-129)를 하면 영어·중국어·러시아어·일본어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의료기관 안내, 입·출국 비자 상담, 건강검진 예약, 4월부터 시행되는 외국인환자 미용성형 부가가치세 환급 안내 등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외국인환자나 의료기관에서 다국어 통역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경우 의료통역사가 연계되며 외국인환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의료분쟁 조정·중재 신청 지원, 불법 브로커 신고 접수까지 메디컬코리아를 통해 의료이용과 관련된 전주기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정진엽 복지부 장관은 "메디컬코리아 지원센터를 통해 외국인환자가 언어와 문화, 제도가 달라서 겪는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알라질 증후군' 등 극희귀질환 본인부담 줄어든다
4월부터 국민연금 급여액 평균 2360원 인상
韓 정신건강 컨트롤타워…국립정신건강센터 문열어
[의사 vs 한의사]1회용 주사기·침두고 신경전
1회용 주사기 재사용 의심…"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