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3월 中企 체감경기 상승했지만… 여전히 '부정적'
이투데이 | 2016-02-28 12:03:15
[이투데이] 김정유 기자(thec98@etoday.co.kr)

3월 중소기업 체감경기가 신학기 기대 등으로 다소 상승했지만, 여전히 경기 회복에 대해선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중소기업중앙회가 발표한 '3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음달 중소기업 업황전망건강도지수(SBHI)는 89.2로 전월 대비 10.8포인트 상승했다. SBHI는 100 이상이면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전망한 업체가 그렇지 않을 것으로 보는 업체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제조업은 88.9로 전월 대비 10.2포인트, 비제조업은 89.3으로 11.1포인트 상승했다. 항목별 전망으로는 내수(79.0→88.6), 수출(75.7→84.4), 경상이익(76.2→84.4), 자금사정(78.7→82.9) 등이 전월 대비 상승했고, 고용수준(96.9→95.8)은 하락했다.

이달 중소기업 업황실적건강도지수는 전월 대비 6.2포인트 하락한 71.2로 나타났다. 제조업은 전월 대비 5.9포인트 하락한 71.4, 비제조업은 71.0였다.

중소기업들은 이달 최대 경영애로(복수응답)로 ‘내수부진’ (74.6%)과 ‘업체간 과당경쟁’(48.1%) 등을 꼽았다. 이 중 계절적 비수기 응답은 전월 대비 0.6%포인트 증가한 반면, 인력확보 곤란은 2.5%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 대비 1.5%포인트 하락한 70.4%를 기록했다. 평균가동률 80% 이상의 정상가동업체비율은 39.3%로 전월 대비 4.4%포인트 하락했다.



[관련기사]
중기중앙회, '홈앤쇼핑 입점 설명회' 개최
중소기업계, 7개월간 13만명 청년 일자리 창출
"일자리 창출 위해 中企 파견 허용범위 확대해야"
중기중앙회, '제2회 할랄비즈 중소기업 포럼' 개최
중소 애니메이션업계 "비현실적 방송사 방영료 현실화해야"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