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포스코그룹, 빗장 풀린 이란 뚫었다..제철소·발전소 건설
edaily | 2016-02-29 15:30:00
05/30 장마감
거래량
150,495
전일대비
-0.24%
시가총액
181,349억
외인비율
49.81%
기간누적20일
-270,201
매매신호
매도
- 이란 철강사 PKP와 일관제철소 건설 MOA 체결
- 1단계 FINEX-CEM 방식, 2단계 냉연·도금라인
- 포스코에너지, 부생가스발전소·담수화사업 MOU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포스코그룹이 빗장이 풀린 이란 시장에서 일관제철소와 부생가스발전소를 건설하고 담수화사업을 추진한다.

포스코(005490)는 29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한-이란 비즈니스 포럼에서 이란 철강사인 PKP(Pars Kohan Diarparsian Steel)사와 연산 160만t 규모의 일관제철소를 건설하는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작년 9월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PKP 3자는 이란 일관제철소 건설사업 관련 양해각서(MOU)에 서명한 바 있다.

이란 차바하르(Chabahar) 경제자유구역 내 들어설 일관제철소의 총 투자금액은 16억달러다. 포스코그룹은 파이넥스(FINEX) 공법과 압축연속주조 압연설비(CEM) 공정을 결합한 비즈니스 모델인 ‘포이스트(POIST)’를 이전하고 전체 투자비의 8%를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제철소 건립 사업은 2단계로 진행되며 1단계에서는 연산 160만t 규모의 FINEX-CEM방식이 도입되고, 2단계에서는 연산 60만t의 냉연 및 도금라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이날 포스코에너지와 포스코건설도 한국전력, PKP와 함께 500MW(메가와트) 규모의 부생가스발전소 건설 및 담수화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포스코에너지와 포스코건설은 포스코가 추진중인 차바하르 경제자유구역 내 파이넥스 제철소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원료로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소를 건설하고 매일 6만t 수준의 담수화설비를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포스코에너지와 한국전력은 부생가스발전소와 담수화설비에 대한 운영 및 관리(O&M,Operating and Maintenance)를 공동으로 담당하며, 포스코건설은 발전소 및 담수화설비 건설을 맡게 될 예정이다. 부생가스발전소와 담수화설비는 향후 파이넥스 제철소와 차바하르 경제자유구역 내 안정적인 전력 및 용수를 공급하게 된다.



▶ 관련기사 ◀
☞'부식에 강한' 포스맥, 수상태양광 솔루션마케팅 성과
☞2016 포스코청암상, 과학부문 조윤제 포스텍 교수 수상
☞구조조정, 신성장 사업 강화..'포스코 두마리 토끼 잡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