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생활 속 머신러닝…번역에서 맛집추천까지 주요산업 디지털화 주
파이낸셜뉴스 | 2016-03-06 15:47:06
구글, 페이스북, 네이버 등 머신러닝 대중화 앞당겨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결 소식으로 전 세계의 관심을 끌고 있는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술'은 이미 우리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다. 인공지능(AI) 연구의 방법론 중 하나인 머신러닝을 구글과 페이스북, 네이버 등 국내외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이미 서비스에 적용하면서다. 특히 최근에는 이들 IT업체들이 관련 소프트웨어(SW)를 '오픈소스(소스코드를 무료로 공개)'로 내놓으면서 생태계를 확산시키고 있어, 머신러닝의 대중화는 더욱 앞당겨질 전망이다.
 ■개인비서,번역, 음성검색 등 이미 대중화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과 PC 등 각종 기기와 AI를 결합한 음성비서 서비스인 애플의 '시리'와 구글의 '구글 나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코타나' 등은 가장 대표적인 머신러닝 사례다.
 이세돌 9단과 대국을 벌이는 알파고 역시 AI에 머신러닝 기술을 결합한 사례. 알파고가 여러차례 바둑 대결을 거치면서 스스로 학습하게 되면서 갈수록 승률을 높이고 결국은 바둑의 최강자가 되도록 하는 원리다.  
 현재 음성인식 오류 비율이 10% 미만으로 떨어진 '구글나우'는 지속적인 학습을 통해 사용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수준까지 발전했다. 일례로 사용자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지인과 저녁 약속을 잡으면, 구글나우가 인근의 맛집을 추천해주는 형태다.
 페이스북은 얼굴 인식에 주력하고 있다. 페이스북이 내놓은 '딥페이스'는 여러 각도에서도 얼굴 특징을 97% 이상 정확하게 포착한다. 이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각종 금융결제와 보안 인증 등에 활용될 수 있다. 
 네이버는 지난 2013년부터 '네이버랩스'에서 머신러닝 분야를 집중 연구하고 있다. 현재 지식인과 기계번역 및 음성검색 서비스 등에 적용되고 있으며, 감정까지 이해하는 자연어 처리에 가장 주력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기계번역을 위한 감정분석, 단어의 의미 이해, 자연어 처리 등 사람의 생각을 이해할 수 있는 발전된 인지 기술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 의료, 금융 등 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