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FOMC 호재·유로 강세에 혼조
뉴스핌 | 2016-03-18 02:33:00
09/23 장마감
거래량
2,011
전일대비
+1.76%
시가총액
37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0,193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유럽 증시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전날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동결과 예상 긴축 횟수 하향 조정은 장 초반 유럽 증시 강세 재료가 됐지만, 유로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수출업체들이 약세를 보여 주요 지수를 끌어내렸다.

유로화<사진=블룸버그>

1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지수는 전날보다 25.63포인트(0.42%) 오른 6201.12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91.21포인트(0.91%) 내린 9892.20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20.11포인트(0.45%) 하락한 4442.89에 거래를 마쳤으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는 0.32포인트(0.09%) 내린 340.68에 마감했다.

이날 유럽 증시는 전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0.25~0.50%로 동결하고 올해 예상 긴축 횟수를 지난해 12월 제시한 4차례에서 2차례로 줄이면서 상승 개장했다.

그러나 같은 이유로 달러화가 장중 큰 폭으로 약세를 보이면서 상대적으로 유로화가 강해져 자동차 업종을 필두로 한 수출업체의 주가가 하락 흐름을 이어나갔다.

독일 BMW는 2.15% 떨어졌고 다임러 역시 2.23%의 낙폭을 기록했다. 스포츠의류 업체 아디다스 역시 1.91% 하락했다.

반면 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반등하면서 관련 주식은 강세를 보였다. 앵글로 아메리칸은 9.78% 올랐으며 글렌코어와 툴로우 오일 역시 각각 9.49%, 4.49% 상승했다.

클레어인베스트의 이온-마크 발라후 펀드 매니저는 로이터에 "유로화가 상승하면서 주식이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FXTM의 루크만 오투누가 애널리스트는 "인플레이션 전망이 1.6%에서 1.2%로 떨어지면서 미 달러화 약세 전망이 강해지고 있다"며 "달러화는 취약할 것이고 더 하락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영란은행(BOE)은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0.5%로 동결하고 자산매입 규모도 3750억 파운드로 유지했다. 성명에서 BOE는 물가상승률 2% 목표를 달성하고 경제 성장과 고용 확대를 지지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스위스 중앙은행도 시중 은행들이 중앙은행에 자금을 맡길 때 적용하는 예치금리를 마이너스(-)0.75%로 동결하고 스위스프랑의 절하를 위해 외환시장에 개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0년 만기 독일 국채는 전일 대비 8.0bp(1bp=0.01%포인트) 하락한 0.232%를 기록했고 유로/달러 환율은 0.91% 오른 1.1327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동부시간 오후 12시 30분 현재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22.52포인트(0.71%) 오른 1만7448.28을 기록 중이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증시/마감] 코스피, 2000선 터치...안착 실패
[3/17 중국증시종합] 상하이 5일연속 상승, 창업판 5%넘게 급등
[아시아증시] 닛케이 반락…중국 선전지수 급등
[인도증시] 차익실현에 보합권 마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