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폭스콘, 샤프 인수가 감액 시도…"보증금 1천억엔 못내겠다"
아시아경제 | 2016-03-23 20:11:53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대만 폭스콘이 6000억엔(한화로 약 6조2000억원) 이상 제시했던 일본 샤프의 인수가격을 2000억엔(2조700억원)가량 낮추려 하고 있다. 또 계약시 선납하기로 한 계약이행 보증금(1000억엔)도 못 내겠다고 해 인수협상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23일 전했다.

이날 도쿄 신문은 "폭스콘이 샤프의 인수가격 6000억엔 중 출자액 4890억엔을 1000억~2000억엔 깎겠다고 나섰다. 재무리스크에 의해 샤프의 기업가치가 떨어지고 있다고 판단, 감액 요구액이 당초보다 두 배 정도 늘어난 것"이라면서 "계약 때 지불하기로 한 보증금 1000억엔도 철회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이달 들어 인수 가격 후려치기를 거듭 요구해 급기야는 인수가격이 샤프 경영진이 지난달 거절한 관민펀드 산업혁신기구(INCJ)가 제시한 3000억엔을 밑돌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샤프는 이번 주 내에 이사회를 열어 폭스콘의 요구를 수용할지를 협의한다. 이달 말 2015회계연도 결산을 앞둔 샤프는 조기에 폭스콘과의 인수 계약을 타결할 계획이지만 상황은 점점 악화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폭스콘은 샤프 주식 한 주당 118엔인 인수가격을 낮추려고 하면서 여전히 출자비율은 66%로 유지하는 것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콘은 샤프의 재무상황 등을 정밀 재조사한 결과 기업가치가 당초 상정했던 것보다 크게 낮다고 판단, 계약 조건 수정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샤프와 주거래은행들은 1000억엔 정도까지는 출자액 감액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양측의 교섭은 계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종계약이 늦어지면서 샤프 거래처 일각에서는 부품 납품이 지연되거나 수량이 제한되는 사태가 생기고, 주거래은행들은 초조한 상태다. 샤프는 과거 한국 삼성전자와도 인수 얘기가 오갔고, 마지막까지 INCJ와 인수조건을 조율했지만, 현재는 폭스콘 외에는 인수를 타진할 곳이 없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훙하이, 샤프 출자금 최대 2조 깎는다…인수 여부도 '미궁속'
훙하이, 샤프 인수가 10~20% 삭감 추진
샤프 놓친 日 JDI, 홀로서기 '안간힘'…생산구조 개혁 돌입
[김형민의 휴먼 피치] 23살 최연소 구단주의 반란
샤프 인수한 훙하이, LCD 사업 통합한다…9일 인수계약 체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