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엘리엇, 삼성물산 상대 소송 모두 취하했다
edaily | 2016-03-24 20:44:54
06/29 장마감
거래량
320,462
전일대비
+1.29%
시가총액
222,886억
외인비율
7.58%
기간누적20일
-330,122
매매신호
매도
- 공시의무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 압박에 백기든 듯
- 일성신약, 합병무효訴 제기..매수청구價 조정 전략

[이데일리 이진철 성문재 기자] 지난해 삼성물산(028260)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반대했던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삼성물산을 상대로 제기했던 소송을 모두 취하했다.

금융감독당국이 엘리엇의 공시의무 위반 혐의를 검찰에 통보하면서 검찰 조사 압박이 커지자 엘리엇이 백기를 든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삼성물산과 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삼성물산을 상대로 제기했던 주주총회 결의 금지 가처분 소송과 주식매수청구 가격 조정 소송을 지난 23일 모두 취하했다.

증선위는 엘리엇이 지난해 삼성물산 주식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파생 상품인 총수익스와프(TRS)를 이용해 지분을 몰래 늘린 것으로 판단하고 공시 의무 위반 혐의로 지난달 검찰에 통보했다.

앞서 엘리엇은 작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 전에 제기한 ‘주주총회 결의 금지’ 및 ‘KCC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소송에서 원심에 이어 2심도 기각당한 바 있다.

한편 삼성물산 합병 당시 엘리엇과 함께 반대표를 던졌던 일성신약은 뒤늦게 삼성물산 합병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삼성물산은 24일 일성신약 외 4명이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삼성물산 합병은 무효’라는 취지의 소송을 제기했다고 공시했다.

엘리엇이 비슷한 형태의 소송에서 이미 패하고 소송을 접은 상황에서 일성신약이 합병 무효를 주장하는 소송을 제기한 것은 현재 2심을 준비중인 주식매수청구권 조정과 관련해 삼성물산과의 합의 등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일성신약은 삼성물산의 합병 성사 이후 주식매수청구 가격을 높여 받기 위해 엘리엇과 함께 주식매수청구권 조정 소송을 제기했으며 1심에서 지고 항고한 상태다.

합병 결정 당시 삼성물산은 주당 5만7234원의 주식매수청구 가격을 제시했다. 주식매수청구 가격은 주주와 회사간 협의로 조정이 가능하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정당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합병을 추진하고 마무리했다”며 “일성신약의 소송에 대해 소송대리인을 선임하고 면밀히 검토 후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관련기사 ◀
☞[80주년 앞둔 지금 삼성에선]⑤5대 사업 시너지 본격화.. 삼성물산 "2020년 매출 60조"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