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기아차, 러시아 수출 자동차 모두 현지서 만들기로(종합)
아시아경제 | 2017-05-19 22:09:22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한국 기아차가 러시아로의 완성차 수출을 완전히 중단하기로 했다. 18일 러시아 현지 '프라임' 통신 등에 따르면 기아차 모스크바 법인 관계자는 "러시아로 수출하는 모든 자동차를 현지 공장에서 제작하기로 했다"면서 "이것이 완성차를 수입하는 것보다 더 이익이 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른 기아차 관계자는 "현재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에서 리오(Rio·신형 프라이드)가 생산되고 있고, 칼리닌그라드 '아프토토르' 공장에서 나머지 9개 모델이 부분조립생산(SKD) 방식으로 제작되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완성차로 들여오던 모닝을 역시 아프토토르 공장에서 SKD 방식으로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러시아 시장에서 판매되는 11개 기아차 모델 모두를 현지 생산 방식으로 바꾼다는 의미이다. 러시아 정부는 자국으로 수입되는 완성차에 대한 관세를 부품 관세보다 훨씬 높게 책정해 자국 내 생산을 유도하는 중이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기아차, '제 4회 전세계 서비스 상담원 경진대회' 개최
현대기아차, 사내 발명 대회 '인벤시아드' 개최…미래차 아이디어 발굴
기아차, 니로 PHEV 1호차 주인공에 배터리 개발 담당 임원 선정
기아차, ‘레드시네마데이’ 참가자 모집
기아차, 2018년형 K3출시…1545만~2200만원
모닝·아반떼 자율주행차 나온다…현대차, 가격파괴 승부수(종합2)
[2017 히트상품]기아차 모하비, 대형 SUV의 품격
기아차, 국산 SUV 최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니로 PHEV' 출시
현대기아차 "강제리콜 겸허히 수용…고객 신뢰 높일 것"
현대차 내부제보 32건 가운데 17건 리콜·무상수리..나머지도 조사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