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中, 美 국채 매입 6개월만에 최대 기록.. 1조1800억달러 보유
파이낸셜뉴스 | 2018-04-17 21:01:05
1조1800억달러 보유
무역갈등에도 오히려 늘어.. 마땅한 투자대안 없는 탓


중국의 미국 국채 매입 규모가 6개월만에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중국이 미국과 무역 이슈로 갈등을 빚고 있지만 미 국채는 꾸준히 사들인 것이다.

16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월 미국 국채 보유액을 85억달러 늘렸다. 이는 6개월 만에 가장 많은 양이며 중국이 지난 2월 매입한 해외 채권(432억달러)의 20% 수준이다. 이로써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는 지난해 12월 수준인 약 1조1800억달러어치에 근접하게 됐다.

그동안 중국과 미국이 무역 분쟁의 날을 세우면서 중국이 보유한 미 국채를 대거 팔아치울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했다. 실제로 지난달 23일 추이텐카이 주미 중국 대사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미 국채 매입을 줄일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과의 무역 분쟁에 대항하기 위해 모든 옵션을 다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또 "미국의 이런 일방적인 보호조치가 결국엔 평범한 미국 중산층과 기업, 금융 시장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중국이 미국 국채를 계속 매입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현재로서는 미국 채권외에 딱히 투자할 만한 대안이 없는 탓이다.

또 중국이 환율의 하루 변동폭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고정환율제를 채택하고 있는 만큼 달러 매입은 환율 안정에 필요하다.

한편 미국의 2위 채권국인 일본의 미국 국채 보유액은 1조600억달러로 지난 2월 63억달러 감소했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