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연준, 기준금리 인상…올해 총 4차례 인상 기대 (상보)
뉴스핌 | 2018-06-14 03:19:0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올해 2번째 기준금리 인상에 나섰다. 경기와 물가에 대한 자신감을 반영해 올해 총 4차례 금리 인상 가능성에도 무게를 실었다.

연준은 13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종료하고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의 목표 범위를 1.75~2.00%로 25bp(1bp=0.01%포인트) 올린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 전문가 대다수의 예상과도 일치한다. 이날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이날 발표된 성명서와 수정된 경제 전망은 연준의 경기 자신감이 가득 담겼다.

연준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7%에서 2.8%로 상향 조정했고 실업률 전망치도 3.8%에서 3.6%로 낮춰 잡았다. 내년과 2020년 실업률 전망치 역시 3.6%에서 3.5%로 각각 낮아졌다.

물가 전망도 개선됐다. 연준은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당초 전망보다 0.1%포인트 높은 2.1%로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물가지수 예상치도 1.9%에서 2.0%로 상향 조정했다.

연준 점도표[그래프=연준]



이 같은 경기 개선 기대감에 연준이 전망하는 올해 말 기준금리 전망치 중간값은 2.4%로 3월 전망 때보다 0.3%포인트 높아졌다. 이에 따라 연준이 올해 총 3차례가 아닌 4차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 내년 기준금리 전망치의 중간값 역시 2.9%에서 3.1%로 상향 조정됐지만, 금리 인상 횟수는 3차례로 지난번과 같았다.

연준의 성명 문구도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담았다. 성명은 고용시장이 계속해서 강해졌으며 경제 활동도 견조한 속도로 확장했다고 진단했다. 실업률 하락과 가계지출 증가도 언급했다.

연준은 물가가 연준의 목표치인 2%에서 안정된다는 자신감도 드러냈다. 연준은 전년 대비 물가와 근원 물가가 모두 2% 가까이 올랐다고 전했다.

성명은 통화정책 기조가 여전히 완화적이라며 강한 고용시장 여건과 지속적인 2% 물가 회복을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mj72284@newspim.com

미 연준, 기준금리 25bp 인상 (1보)
[유럽증시] 연준 통화정책 결정 앞두고 혼조
예정된 미 금리 인상... 달러/원 환율은 하락?
미 금리인상 확실시...한은, 7월이나 8월에 올릴 듯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