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미·중 무역 갈등·지표 부진에 ‘뚝’
뉴스핌 | 2019-05-24 01:28:00
11/14 장마감
거래량
6,285
전일대비
-0.24%
시가총액
39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8,174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3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이 장기화할 조짐이 보이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제 지표도 부진해 투자자들은 위험 자산을 회피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합의안 비준이 또 좌절될 것으로 보이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 대한 사퇴 압박도 거세졌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40포인트(1.42%) 내린 373.79에 마감했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103.15포인트(1.41%) 하락한 7231.04를 기록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DAX지수는 216.33포인트(1.78%) 내린 1만1952.41에 마쳤으며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97.61포인트(1.81%) 하락한 5281.37로 집계됐다.

이날 유럽 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분쟁과 부진한 경제 지표에 주목했다. 당분간 양국의 협상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발언과 새로운 대장정을 선포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행보 이후 월가에서는 세계 최대 경제 대국들의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질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유로존의 경제 지표 역시 투자자들에게 주식 매수를 설득하지 못했다. 유로존의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7로 금융시장 전문가 기대치 48.1을 밑돌았다. 서비스업 PMI 역시 52.5로 전망치 53.0보다 낮았다.

FXTM의 자밀 아메드 수석 외환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브렉시트와 미·중 무역 갈등 위협이 유럽 경제에 더 큰 타격을 주면서 선거 후 강세는 단기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메이 총리에 대한 사퇴 압박도 영국의 정치 불확실성을 키우며 투자자들이 주식을 피하게 했다. 메이 총리는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에게 내달 3일 하원에서 자신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표결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메이 총리의 합의안이 하원을 통과할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다.

프랑스 자동차 회사 르노의 주가는 닛산의 이익 경고 이후 1.92% 하락했으며 독일 전력 회사 RWE의 주가도 실적 발표 이후 1.46% 내렸다.

반면 영국 케이터링 업체 컴패스 그룹의 주가는 매출 성장 발표로 0.25% 올랐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16% 오른 1.1171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3.2bp(1bp=0.01%포인트) 하락한 마이너스(-)0.116%를 각각 기록했다. 

스톡스유럽600지수.[차트=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세계증시, G2 기술냉전 우려에 하락세 지속
[5/23 중국증시종합] 미국 화웨이 때리기 여파...상하이지수 1.36% ↓
[아시아증시] 美·中 기술냉전 우려에 기술주 약세…日·中 하락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