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세계 7위 화학기업 되겠다" 롯데, 3.7조 투자
edaily | 2019-05-27 19:58:47
- 2030년 글로벌 톱7 화학사 도약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석유화학부문에 오는 2022년까지 3조7000억원 가량의 국내투자를 단행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석화부문 매출 50조원, 글로벌 7위 화학회사로 도약하겠다는 복안이다.

롯데케미칼은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20만평 부지에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정유 부산물 기반 석유화학 공장(HPC)을 짓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5월 HPC 건설 프로젝트에 현대오일뱅크가 60%, 롯데케미칼이 40% 지분 투자를 하기로 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롯데케미칼은 이에 앞서 2017년 5월부터 원료 경쟁력과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를 위해 약 3700억원을 투자해 울산 메타자일렌 제품 공장과 여수 폴리카보네이트(PC) 공장 증설을 추진 중이다. 올 하반기 기계적 준공을 앞두고 있다.

롯데정밀화학과 롯데비피화학도 국내 투자를 확대 중이다. 롯데정밀화학은 울산공장에 1150억원을 투입해 올 2분기부터 메틸셀룰로스 증설에 나섰고, 롯데비피화학도 울산공장 내 초산 및 초산 비닐(VAM) 생산설비를 증설한다.

이 같은 대규모 투자는 화학부문을 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육성하려는 신 회장의 결단이 반영된 결과다. 신 회장은 오는 2023년까지 20조원을 화학·건설 부문에 집중 투자할 것을 예고한 상태다. 신 회장이 지난 9일 미국 현장을 직접 찾을 만큼 공을 들이고 있는 미국 ECC공장 건립에는 5년간 4조원을 투입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2022년까지 3만명의 고용유발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단순히 생산시설 늘리는 데 머무르지 않고 화학분야 스타트업 투자 등 다양한 국내 산업 발전 방안을 순차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