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문대통령 "흔들리지 않는 한·일 우호협력 관계 만들 것"
뉴스핌 | 2019-06-27 21:13:00

[오사카=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군부 독재시절 재일동포 청년들이 조작된 간첩사건의 피해자가 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 일본 동포들을 만난 자리에서 "군부 독재시절, 많은 재일동포 청년들이 공안통치를 위해 조작된 간첩사건의 피해자가 됐다"고 말했다.

[서울=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진실을 규명하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갈 것"이라며 "무엇보다 독재권력의 폭력에 깊이 상처 입은 재일동포 조작간첩 피해자분들과 가족들께 대통령으로서 국가를 대표하여 진심 어린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최근 좋지 않은 한일 관계를 인식한 듯 "어떠한 어려움에도 흔들리지 않는 한일 우호협력관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과 일본은 1500년간 문화와 역사를 교류해 온 가까운 이웃이자 오래된 친구"라며 "우리는 이미 우호와 신뢰에 기반한 교류가 양국의 문화를 꽃피웠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내년 도쿄에서 하계 올림픽이 개최된다"며 "가까운 이웃인 일본이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성의껏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일제 식민지 시절 강제징용으로 교토군용비행장 건설에 동원됐던 조선인의 집단숙소였던 우토로 마을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강제 퇴거의 위기도 있었지만 지금 양국 정부와 시민단체가 힘을 모아 우토로 주민들을 위한 주택을 건설하고 있다"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에는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우토로가 평화와 인권을 배우는 역사의 산 교육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동포 사회에 대한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재일동포 사회의 통합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동포사회이 미래를 이끌 차세대들이 일본 사회에서 민족의 정체성을 지키며 당당한 주류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민족학교와 민족학급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재외국민의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한 정부의 책무"라며 "특히 지진과 태풍 등 예기치 못한 재난과 사고를 당할 때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겠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문대통령 "미·중 모두 중요, 한 나라 선택하는 상황 안되길"
[종합] 문대통령 "中, 건설적 기여 기대", 시진핑 "한반도 정세 진전 가속화"
문대통령, 日 도착…오늘 저녁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
문대통령, 김현준 국세청장 임명…내일부터 임기 시작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