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北 석탄 밀수 화물선, 최근까지 日 입항"
파이낸셜뉴스 | 2019-07-16 19:53:06
국정원, 日에 알렸지만 특별조치 없었다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서 보고.. 北 김혁철 처형설에는 부인


국가정보원은 16일 북한산 석탄을 실은 화물선이 최근까지 일본 항구에 입항했는데도 일본 정부가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이날 개최된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이 이같이 보고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정원은 우리 정부가 일본에 제재 결의 위반 선박임을 전달했음에도 일본은 국내법 미비를 이유로 해당 선박들의 입출항을 허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확인 결과 이 선박들은 리치글로리호, 샤이닝리치호, 진룽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미온적이고 소극적인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국정원은 일본의 전략물자가 북한에 밀반입된 사례가 있느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현 단계에서 공개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언급하면서도 경제 안보와 대북제재 문제로 일본이 문제를 확산시킨다면 밝힐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으로 전했다. 이와 함께 처형설이 돌았던 김혁철 전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에 대해선 "살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고했다.

더불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직책보다 굉장히 상위직에 앉아 있는 이유에 대해선 "실제적으로 김여정이 직책보다는 당내 행사 또는 북한 내에서 상당히 상위 포지션에 앉아 있고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고 답했다고 이은재 의원은 전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