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강경화 "북미 협상 조속 재개 기대…日 보복조치 철회가 우선"
edaily | 2019-07-16 21:50:23
- 아프리카 3개국 순방 뒤 귀국
- "미국의 중재보다 일본 협의 나서길 원해"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해 “실무협상 재개는 정상차원의 합의”라며 “조속히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아프리카 3개국 순방을 마친 뒤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한미군사훈련을 비난하면서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그는 ‘한미가 군사훈련을 조정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국방 차원에서 한미 양국이 잘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북한의 발표 뒤 한미 협의가 이뤄지는 것이냐’는 후속 질문에 “계속 협의를 하고 있는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기자문답 형식을 빌어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며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조미(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정상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2∼3주내에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추가보복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 강 장관은 “정부 차원에서 면밀히 시나리오별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이) 일단 취한 조치부터 철회해야 할 것으로 저희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이 제안한 ‘제3국에 의한 중재위 구성’ 방안에 대해선 “저희 기본 입장은 저희 방안에 대해서 일본이 협의에 나서주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한일간 중재계획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해 “저희로서는 (미국의) 중재보다는 일단 보복 조치를 철회하고 일본이 협의에 나서길 바란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 장관과의 최근 전화통화에서 최근의 한일 갈등과 관련해 ‘이해를 표명’한 의미에 대해선 “미국은 미국 나름대로 (한일) 양쪽이 중요한 우방이니까”라며 “하지만 저희 입장이 충분히 설명되었고 (폼페이오 장관이) 이해를 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