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롯데 VCM, 한·일 문제 언급 없어..신동빈 "어려운 경영환경 잘 극복해야"
뉴스핌 | 2019-07-20 16:07:00
08/23 장마감
거래량
208,162
전일대비
+2.19%
시가총액
34,20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279,96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최주은 남라다 기자 = 롯데그룹이 닷새간 진행된 올해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20일 마무리했다. 이날 오전 진행된 통합세션 직전에 로비에서 만난 사장 및 임원진들은 극도로 말을 아끼는 분위기였다. 회의를 마친 직후에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다만 최근 불매운동으로 논란이 됐던 배우진 유니클로 대표는 추가 사과 방안을 검토하고 있음을 밝혔다.

최근 일본 경제 제재로 롯데 일부 계열사들이 불매운동 대상이 돼 난처한 상황인만큼 신동빈 회장의 발언이 어느 때보다 더 주목받았다. 하지만 이날 신 회장은 회의 전후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신 회장은 회의 시간보다 1시간 먼저 출근해 바로 회의장으로 이동했다. 회의가 끝난 직후에는 기자들을 피해 건물 안쪽 엘리베이터를 타고 회의장을 빠져나갔다.

사장단 회의 첫날인 지난 16일 출근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최주은 기자]

회의에선 어려운 경영 환경을 잘 극복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주를 이뤘다. 신 회장은 "어려운 경영환경이므로 잘 극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황각규 부회장도 "어려운 경영환경이니까 잘 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기대됐던 일본 출장 결과물에 대한 공유는 없었다는 게 롯데 측 공식 입장이다. 일본과 관계를 우려해 언급을 자제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회의 직후 황각규 롯데 부회장은 이와 관련, "사장단 회의에서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신 회장은 지난 5일 일본을 방문해 노무라증권과 스미토모은행 등 롯데와 거래 중인 현지 금융권 관계자와 관·재계 인사들을 두루 만나고 회의 직전인 15일 귀국했다. 다만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와중에 이뤄진 출장인데다 귀국 직후 열린 회의여서 현지 분위기 등 출장 결과물을 공유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불매 운동에 대한 해법도 상당 부분 논의됐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회의 마지막 날 임원들은 극도로 말을 아꼈다. 회의 시작 전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는 "오늘은 듣는 자리"라고 짧게 답했다.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와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등도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 

20일 롯데 사장단 회의를 마치고 나오는 황각규 롯데 부회장. [사진=남라다 기자]

한편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배우진 대표는 최근 있었던 사과 논란에 대해 "일부 부족한 부분을 느낀다"며 "추가로 사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 발언에 대한 유니클로의 사과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지주(004990) 관계자는 "회의에서 논의됐던 주요 내용들을 정리해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롯데는 21일 오전 이번 VCM 논의 결과를 토대로 정해진 큰 틀의 사업방향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롯데그룹은 이날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 마지막 순서인 통합세션을 열었다. 지난 16일 식품 BU로 시작된 하반기 VCM은 17일 유통 BU, 18일 화학 BU, 19일 호텔서비스 BU 부문 순서로 진행됐다. 마지막 순서로 진행된 이날 통합세션 회의는 그룹 차원의 주요 현안과 하반기 사업전략 등을 논의했다. 카드·손보·캐피탈·마이비/이비 등 금융부문 4개를 포함해 엑셀러레이터 등 총 58개 계열사 대표 및 임원진이 참석했다.

 

june@newspim.com/nrd8120@newspim.com

[사진] 하반기 VCM 통합세션에 참석하는 황각규 롯데 부회장
[사진] 하반기 VCM 통합세션에 참석하는 강희태 롯데百 대표
'반쪽사과' 논란 유니클로 배우진 대표 "추가 사과 방안 검토"
유니클로, '불매 오래 안 갈 것' 발언 닷새 만에 사과
신동빈 회장, VCM 참석.. 한일 관계 해법 질문엔 '묵묵부답'
[사진] 사장단 회의 앞두고 출근하는 신동빈 회장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