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브렉시트 리스크보다 미·중 협상 기대감에 상승
뉴스핌 | 2019-07-24 02:43:00
08/16 장마감
거래량
8,497
전일대비
-1.42%
시가총액
35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5,95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유럽 주요국 증시가 23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했다. 미·중 무역 협상에 대한 낙관론이 형성되고 미국 백악관과 상하 양원이 재정지출 확대와 부채한도 증액에 합의하면서 유럽 증시는 약 7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영국 집권 보수당 대표로 선출됐으나 금융 시장에 미친 영향은 미미했다.

법유럽 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이 3.80포인트(0.98%) 상승한 391.54에 거래됐고, 독일 DAX 지수가 201.34포인트(1.64%) 뛴 1만2490.74를 나타냈다.

영국 FTSE100 지수는 41.93포인트(0.56%) 상승한 7556.86에 마감했고, 프랑스 CAC40 지수는 51.14포인트(0.92%) 오른 5618.1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유럽 증시는 미국 백악관과 상하 양원이 향후 2년간 연방 지출을 3200억달러로 증액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예산과 부채 관련 협상을 성공적으로 타결했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향후 2년 간의 예산 및 부채 한도에 대해 협상을 타결했다. 이번 합의안은 미 의회에서 승인되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면 효력이 발생한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므누신 재무장관을 필두로 한 미국 협상팀이 이달 이내 베이징을 방문, 대면 협상을 벌일 전망이라는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SCMP)의 보도로 미중 협상팀이 직접 만나 담판을 가질 가능성이 제시됐다.

지난달 오사카 G20 정상회의 이후 두 차례 전화통화만을 갖고 주요 쟁점에 대한 해법 마련에 난항을 겪은 가운데 의미있는 진전이라는 평가다.

종목별로는 자동차 섹터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이날 자동차 섹터는 3.8% 오르며 지난 1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프랑스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 포레시아는 중국 주도의 생산 급감에도 불구, 상반기 수익성을 유지하면서 11.5% 급등했으며 독일 차 부품 업체 헬라도 6.8% 상승했다.

메르세데스 벤츠 모기업 다임러도 중국 베이징자동차그룹(BAIC)이 다임러 지분을 5% 인수했다는 소식에 4.4% 상승했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53% 내린 1.1152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bp(1bp=0.01%포인트) 하락한 마이너스(-)0.351%를 나타냈다. 

스톡스유럽 600 지수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유럽증시] ECB 회의 앞두고 완만한 상승
[유럽증시] 연준 공격적 금리인하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
[유럽증시] 美·中 무역戰 기업 실적 충격에 하락
[유럽증시] 미·중 무역전 긴장 고조되며 일제히 하락
[유럽증시] 버버리 주도 명품주 상승에 한주간 최고치
[유럽증시] 중국 GDP-산업생산 엇박자 속에 상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