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일 외교장관, 징용문제 대화채널 '복원'...수출규제엔 '이견'
파이낸셜뉴스 | 2019-08-21 21:05:06
【베이징=AP/뉴시스】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구베이 타운에서 열린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1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통해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를 지속해가기로 했다. 양국간 대화 채널 복원이라는 점에선 진일보 했으나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문제에 대해선 접점을 찾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렸다.

이날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매체들에 따르면 고노 외상은 회담 후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앞으로도 외교장관간 대화를 포함한 외교 당국간 의사 소통을 긴밀히 하기로 했다"며 "문제 해결을 도모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NHK도 강제징용 문제해결을 위해 외교당국간 의사소통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일단, 한·일 양측 모두 파국은 막아보자는 취지에서 대화 분위기 조성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회담에선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선 간극을 확인했다. 강 장관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간소화 우대국)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재차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즉각 철회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고노 외상은 수출규제는 일본 자국 내 정책결정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가 수출규제의 직접 원인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두 개의 사안이 연계돼 있다는 게 일반적 시각이다. 앞서 지난 15일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은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 "한국과 협의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어, 지금으로선 강제징용 문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게 일본 정부의 입장인 것으로 해석된다.

양국 외교수장은 협정 연장 시점(오는 24일)이 도래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서도 의견을 주고 받았다.

한편, 고노 외무상와 강 장관은 각각 상대국에서 일고 있는 반일, 혐한 분위기와 관련, 자국민의 안전에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