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日언론 ‘지소미아 파기’ 긴급 타전...日정부측 “극히 유감”
뉴스핌 | 2019-08-22 19:44:55
09/23 장마감
거래량
490
전일대비
+0.75%
시가총액
29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58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언론은 22일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일제히 긴급 타전했다.

일본 NHK방송이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발표하는 모습을 방영하고 있다. [출처=NHK]

일본 NHK는 “미국과 일본이 연장을 촉구했으나 한국 정부는 종료 결정을 내렸다”며 “한일 갈등이 안보 분야로까지 확대됐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한국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로 양국 간 안보협력 환경에 중대한 변화가 생겼다는 이유로 지소미아 연장이 국익에 합당하지 않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미일 3국의 북한 대응 연대에 균열이 생기고 한일 간 기밀 정보 공유가 힘들어졌지만 한일은 미국을 통해 여전히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며 “한국의 협정 파기는 상징적인 의미가 더욱 강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대한 대응으로 한국 정부 내에서는 지소미아 파기론이 강해지고 있었다”며 “북한이 거듭 미사일을 발사하는 가운데, (지소미아 종료는) 한미일 안보 협력 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도 인터넷판에서 “한국이 지소미아를 파기했다”는 소식을 속보로 전했다.

한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가 22일 한국 정부의 결정에 대해 “극히 유감이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아직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이나 대응은 나오지 않고 있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관련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한일간 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경로를 통하여 일본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gong@newspim.com

[종합2보] 靑 "지소미아 종료, 이유는 우리 외교적 노력에 응답 안한 일본"
與, 지소미아 종료 결정 환영…“응당 취해야할 조치”
日 정부 관계자 “지소미아 파기 결정, 극히 유감”
[전문] 청와대, 지소미아 파기 관련 입장 발표문
[영상] 靑 "지소미아 파기 결정...외교경로 통해 日정부에 통보 예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