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아베, 文정부와 거리둘 것...한일정상회담 더욱 요원해져”
뉴스핌 | 2019-08-23 20:51:40
09/19 14:59
거래량
2,492
전일대비
+0.49%
시가총액
293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58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정부가 문재인 정부와 더욱 거리를 두면서 한일정상회담 가능성은 더욱 요원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교도통신은 23일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 “한국과 냉각기를 가질 필요가 있다. 한일관계는 당분간 나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일본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한국을 상대하지 않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라는 발언까지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일본 내 여론의 지지를 받고 있는 데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미국 정부가 우려를 표한 만큼, ‘한일 갈등이 한국의 책임’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아베 정부가 이러한 배경을 믿고 한국 정부와 더욱 거리를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내달 미국 뉴욕 유엔 총회에서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과 대면하겠지만 정식 양자회담에는 응하지 않을 공산이 높다고 예상했다.

교도통신은 또한 일본 정부 내에서 정상회담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하기 때문에 오는 10월 말~11월 초 태국에서 개최되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 관련 정상회의 및 11월 칠레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도 한일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낮다고 전했다.

 

 

gong@newspim.com

日, ‘미국·일본 VS 한국’ 분리 프레임 씌우나...3국 공조 균열 강조
靑 "7월에 이어 광복절에도 대일 특사 파견했지만 日 무시"
한·미, 지소미아 충돌...美 "수차례 연장 요청" vs 韓 "한미동맹 업그레이드 계기"
"지소미아 종료, 中·北에 '승리'될 것..트럼프 '무관심' 한일갈등 부추겨"
[종합] 靑 "지소미아 종료, 한미동맹 약화 아냐…美와 수시로 소통"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