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차 노사, 임단협 속도 낼까… 사측, 임금인상안 첫 제시
이투데이 | 2019-08-23 21:45:05
[이투데이] 박기영 기자(pgy@etoday.co.kr)



올해 현대차 노사 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사용자 측이 첫 임금인상안을 제시했다.

23일 울산공장 본관에서 열린 20차 교섭에서 사용자 측은 △기본급 4만 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급 150% 지급 △타결 일시금 250만 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 원을 제시했다.

노사는 앞선 교섭에서 쟁점 중 하나인 임금체계 개편안에 대해 상당 부분 공감을 이뤄낸 것으로 알려졌다. 두 달에 한 번 지급하던 상여금 600%를 매월 나눠 지급하는 방식으로 통상임금에 포함해 최저시급 위반 논란을 해결하는 방안이다.

노사가 정년 연장 등 나머지 쟁점에서 이견을 좁힐 경우 추석 전 타결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사는 이달 27일까지 집중 교섭을 이어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현대차 포니 쿠페, 반세기 만에 전기차 콘셉트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中 네이멍구 '사막화 방지' 현장봉사
위메이드, 라이선스 매출 안정 수준 지속 ‘매수’-현대차증권
현대차 ‘전국 대학생 자동차 테크 드림 스쿨’ 개최
현대차, 부산광역시에 도심형 수소충전소 개소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