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후분양 포기하는 상아2차…내달 일반분양 나선다
이투데이 | 2019-08-25 14:15:10
[이투데이] 김동효 기자(sorahosi@etoday.co.kr)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아파트(래미안 라클래시)가 결국 선분양으로 방향을 틀었다.

2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재건축 조합은 전날 조합원 총회를 열고 다음달 선분양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당초 이 아파트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일반분양가 책정을 놓고 갈등을 빚다가 지난 6월 강남 재건축 단지 중 가장 먼저 ‘준공후 분양’(후분양)을 결정했다.

그러나 정부가 이르면 오는 10월 중 분양가 상한제를 민간택지에도 적용하기로 하면서 다시 선분양으로 선회했다.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것보다는 HUG의 분양가 기준을 적용해 서둘러 분양하는 것이 사업성 면에서 더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상아2차 조합은 내달 ‘래미안 라클래시’ 브랜드로 115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HUG 분양가 기준을 적용하면 이 아파트의 일반분양가는 올해 4월 분양한 강남구 일원동 디에이치 포레센트(일원대우아파트 재건축 단지)의 3.3㎡당 평균 4569만원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